“올해 북·중 의사소통 강화”

중국의 정책자문기구인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아부라티 아부두리시티 부주석이 올해 북.중 의사소통 및 교류 확대를 강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아부라티 부주석은 지난 11일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열린 신년 연회에 참석, “새해 중국은 조선(북한)과 공동의 관심사인 중대한 문제들에 대해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여러 분야에서 교류를 추동(推動)해 두 나라 관계발전에 보다 새로운 생기와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양국 대표단의 상호 방문이 북.중 관계 발전에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며 “전통적인 중.조 친선은 귀중한 공동의 재부”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최진수 주중 대사가 중국의 대외사업 관계자를 위해 마련한 이날 연회에는 류훙차이(劉洪才)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 리진장(李金章) 외교부 부부장, 마성룽(馬勝榮) 신화통신사 부사장, 양전우(楊鎭武) 인민일보사 부총편집과 인민해방군 베이징군구 부정치위원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