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 높다”

올해 안에 남북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제주도와 경기도의 공동 주최로 11일 제주시 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제2회 남북협력사업 전국지자체 워크숍’에서 “화폐개혁을 단행한 북한은 경협 활성화와 식량 지원 등을 받기 위해 남북관계 개선에 나설 수밖에 없고, 이명박 정부도 북핵문제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려면 정상회담을 추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11월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국내외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요구가 커질 것”이라며 “정상회담 시기가 올해를 넘겨서는 안된다는 판단이 이명박 정부를 압박하고, 6.15선언 10주년, 한국전쟁 60주년 등도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정치적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남북 고위급회담이 공식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3차 남북 정상회담은 특사 파견을 통해 사전에 의제를 조율하는 게 현실성이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최측근 인사가 교차 방문하거나 제3국에서 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하되 특사는 올해 상반기, 6자회담 개최를 전후해 파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이명박 정부가 3차 정상회담의 선결조건으로 북한의 핵 포기를 내세우는 것은 북측 입장에서 정상회담의 진정성을 의심케 하는 것이어서, 정상회담 의제에서 포괄적으로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정도로 융통성 있게 북측에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김 교수는 “올봄에 북한의 식량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인도적 차원에서 수십만t의 쌀과 비료를 지원해 남북대화의 실마리를 찾아야 하며, 이 과정에서 이산가족 상봉 재개와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의 해결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