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남북협력기금 379억원 집행

올해 8월 말까지 남북협력기금 지출액이 37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통일부가 22일 밝혔다.  


8월말 현재 남북협력기금 지출액은 379억9천600만원으로 전달의 371억6천400만원보다 2.2%(8억3천200만원) 증가했다.


 누적 기준으로 전달에 비해 교역ㆍ경협 자금대출이 5억5천900만원 늘어났고, 동해선 남북출입시설 공용야드 건설사업을 비롯한 교류협력기반조성에 2억7천300만원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남북협력기금 집행률은 지난달 말 현재 3.39%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남북협력기금 순수사업비는 사회문화교류(88억원), 인도적사업(7천159억원), 경제협력(1천453억원), 경제협력 융자(2천488억원) 등에 모두 1조1천189억1천500만원이 책정됐다.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 교역ㆍ경협 전면중단 등 천안함 사태에 따른 대북조치로 올해 남북협력기금 집행률은 크게 위축됐지만 이달 중 대한적십자사의 대북 수해지원을 위한 기금 사용이 승인되면 집행률은 다소 증가할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1조1천612억2천900만원의 남북협력기금 사업비 가운데 1천억2천100만원만 집행돼 기금 집행률이 8.6%에 머물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