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軍전산망 사이버피격 ‘9만5천건’

우리 군의 전산망을 해킹하려는 시도가 올들어 현재까지 9만5천건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군기무사령부는 16일 과천 기무사 청사에서 열린 제7회 국방정보보호 컨퍼런스를 통해 “군에서는 올들어 지금까지 9만5천여건의 사이버 침해공격이 탐지됐다”며 “이는 작년대비 20%가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침해 유형별로는 해킹시도 1만450건, 바이러스 유포 8만1천700건, 비정상적인 트래핑을 유발하는 이른바 ‘서비스 거부'(DOS) 공격 950건, 인터넷 홈페이지 변조 1천900건 등이다.

기무사는 “사이버 침해공격의 89%는 군 서버와 인터넷 홈페이지에 대한 단순한 위협시도로 분석됐지만 나머지 11%는 군사정보를 절취하기 위한 해킹시도로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이버공격은 중국과 북한 등 제3국 해커들의 소행으로 추정되며 북한 해커로 명확하게 드러나는 사례도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기무사와 육.해.공군 CERT(침해사고대응팀)에서는 위협관리, 통합보안관제시스템, 자료유출방지체계, 바이러스방역체계 등 다중의 관제 시스템을 운용하며 사이버공격을 방어하고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국가정보원은 ‘국내외 사이버 위협실태와 국가 대응전략’을, 국방부는 ‘국방사이버위협 대응전략’을 각각 발표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국가 차원에서 실전위주의 사이버 위기 대응 능력이 구비돼야 한다”며 “고도의 사이버공격용 무기 개발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 이상훈 네트워크안전팀장은 ‘인터넷 정보보호 방향’이란 발표문을 통해 “작년 한 해동안 접수된 해킹사고를 분류한 결과, 개인이 74.1%로 가장 많았으며 기업이 21%로 뒤를 이었다”고 소개했다.

행정안전부의 이필영 개인정보보호과장은 ‘국내 개인정보 피해 실태와 대응전략’이란 발표문에서 “공공기관의 웹사이트에서 담당자의 실수로 주민등록번호가 노출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정부는 7천여개의 공공기관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주민등록번호 노출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과장은 “지난 3월 기준으로 중국 해커들이 이메일을 통해 103개국, 1천295개의 컴퓨터를 해킹해 주요자료를 절취해 갔다”며 “올해 10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관리실태 점검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종태 기무사령관은 개회사를 통해 “러시아-그루지야 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 분쟁에서 나타나듯이 전쟁 패러다임이 물리적 타격과 사이버전을 병행하는 형태로 변화하고 있다”며 “사이버공간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지키는 것은 국가안보는 물론 국가경쟁력과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이상희 국방장관과 임충빈 육군총장, 정옥근 해군총장, 이계훈 공군총장, 이홍희 해병대사령관, 김종태 기무사령관을 비롯한 각 군 장성 30여명과 정보보호관련 업체 관계자 등 700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