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현장서 열린 ‘북한인권 그림전’

올림픽 개최지인 영국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고발하는 그림 전시회가 진행됐다.


통일운동단체인 ‘통일시대사람들’은 5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광장에서 북한인권 전시회를 열고 탈북화가 강진 씨와 대학생 화가들의 그림과 사진 50여 점을 소개했다.


작가의 체험과 탈북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북한 주민 및 탈북자의 인권 상황과 정치범 수용소의 비참한 생활상 등을 보여주는 작품들은 오는 8일까지 전시된다.


탈북 화가 강 씨의 작품은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로 런던 시민과 올림픽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었고 각각의 전시물은 영어로 번역된 탈북자들의 증언이 함께 게재돼 사실감을 더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럽의 탈북자 모임인 재유럽조선인총연합회 소속 회원도 참가해 북한인권 알리기에 힘을 모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