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소리 “나무 심으러 북한 가요”

배우 옥소리(39)가 북한 지역의 산림녹화와 생태계 복원을 위한 연대인 ‘겨레의 숲’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다.

‘겨레의 숲’의 홍보대사인 옥소리는 27일부터 30일까지 3박4일간 평양을 찾아 나무 심기 행사를 펼친다.

옥소리는 25일 “잇딴 홍수와 자연재해로 폐허가 된 북한 지역 산림을 복구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면서 “평양 방문을 앞두고 여러가지로 설렌다”고 밝혔다.

2일 창립식과 함께 발족한 ‘겨레의 숲’은 양묘장 조성, 남북공동 나무심기, 산림 병해충 방제, ‘1인 1년 1그루 나무보내기 운동’ 등 대북 조림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으로 10년간 북한 땅에 200여 개의 양묘장을 마련하고 연간 5천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예정.

한편 옥소리는 30일부터 SBS 라디오(103.5㎒) ’11시 옥소리입니다'(오전 11시)를 통해 라디오 진행자로 데뷔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