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2시 현재 투표율 37.2%…18대보다 4.1%↑

11일 19대 총선 투표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오후 2시 현재 총선 유권자 4천20만5천55명 중 1천497만1천145명이 투표에 참여, 37.2%의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총선 중 최저 투표율(46.1%)을 보인 18대 총선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33.1%)보다 4.1%포인트 높다. 이날 투표율은 전국적으로 내리던 비가 대부분 그친 오후부터 높아지고 있다. 


반면 54.5%의 투표율을 기록한 2010년 지방선거 때는 같은 시간 38.3%의 투표율보다 1.1% 낮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강원(41.5%), 충북(40.3%), 전남(42.9%), 경북(41.5%), 경남(40.0%), 제주(40.7%), 세종시(43.5%)의 투표율이 40%선을 넘어섰다.


또한 다른 지역은 ▲서울 35.7% ▲부산 36.8% ▲대구 36.6% ▲인천 34.5% ▲광주 35.7% ▲대전 37.7% ▲울산 36.9% ▲경기 35.3% ▲충남 38.7% ▲전북 38.8%로 집계돼 수도권 지역이 상대적으로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