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잡이 어선 북한 해역 진입

40대 기관장이 혼자 몰고 나간 오징어 채낚기어선 1척이 북측 해역에 머물고 있어 군.경이 월북여부 등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7일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강원도 동해선적 오징어 채낚기어선인 W호(30t급)의 기관장 이모(46.울산시)씨는 25∼26일 경북 강구항에서 어선을 혼자 몰고 출항한 뒤 현재 북측 해역인 원산항 앞 해상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어선은 조업을 마치고 24일 오전 9시30분 강구항에 입항했으나 26일 오전 6시30분 배가 없어진 것을 선장이 발견, 해경 파출소에 신고해 확인작업이 벌어졌다.

군.경은 어선에 설치된 위성전화로 통화를 시도했으나 실패했으며 전화를 근거로 위치를 추적한 결과 원산 앞바다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이 어선이 북측 해역까지 항해하게 된 동기 등에 대해 이씨의 주변 인물 및 선장, 선원 등을 상대로 광범위하게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어선에는 다음 조업을 위해 식량 20인분과 36시간을 운항할 수 있는 경유 2천ℓ정도가 선적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어선이 연안을 따라 이동할 경우 위치 파악이 가능하지만 12해리 영해를 벗어나 돌아갈 경우에는 위치 파악이 어렵다”며 “이 어선도 울릉도쪽으로 멀리 우회해 북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