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검찰, ‘김정일 호화요트’ 구입사건 조사

오스트리아 검찰 당국은 김정일의 호화요트 구매 사건과 관련해 불법으로 거래를 중개한 현지 사업가와 북한 국적의 중개인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검찰 대변인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인 1명과 북한 국적자로 보이는 한국인 1명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며 “이는 오스트리아인을 중개인으로 삼아 이탈리아에서 호화요트와 자동차를 주문한 것에 대한 수사”라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어 “두 사람은 안보리 대북 제재에 따른 오스트리아의 외국무역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며 “현재 이들 용의자는 오스트리아 내에 있는 것으로 보이나 검찰 대변인은 자세한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스트리아 사업가는 요트 외에도 김정일이 사용할 것으로 추정되는 특별 옵션의 벤츠 7대와 여러 개의 악기도 구입했으나, 현재 모두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이탈리아 현지 언론들은 “이탈리아 중부 토스카나주 루카 지역 세무 경찰이 북한에 대한 국제 금수 조치를 위반한 혐의로 비라에지오 시의 한 조선소에서 김정일이 주문한 2척의 요트를 압수했다”며 “요트 2척의 가격은 1300만 유로(234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탈리아 언론들은 “현지 당국은 2척의 요트 주문과 관련, 최초 계약자가 오스트리아의 한 기업인에서 중국 회사로 바뀌는 등 의심쩍은 부분이 발견돼 추적한 결과, 오스트리아 당국의 보고로 돈의 흐름이 요트의 실제 고객인 김정일 위원장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압수 절차를 밟았다”고 사건 경위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