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국가 미래 걸렸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성공을 호소하면서 내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거취 문제가 무상급식 주민투표 자체의 의미를 훼손하고 주민투표에 임하는 진심을 왜곡하고 있어 더 이상의 오해를 없애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대선불출마는 개인적 결정에 불과하다”며 “24일 치러질 주민투표는 개인이 아닌 국가의 미래가 걸린 일이라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경제의 자욱한 먹구름 속에 우리는 대한민국 미래를 분명히 결정해야 한다”며 “오는 24일 주민투표일이 그 결정의 순간”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다만 시장직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중앙당(한나라당)과 협의가 필요한 부분”이라며 “시민의 뜻을 살피고 당과 협의를 한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