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도퍼 “6자회담서 작은 합의 기대”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13일(현지시간) “이번 6자회담에서 비록 큰 돌파구는 아니더라도 미국이 원하는 방향의 작은 합의는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북한이 핵 폐기 초기 조치와 관련해 보이는 성의에 따라 북한과의 새로운 관계 모색에 나설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계좌 동결 문제와 관련, “미국이 북한측과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진지하게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한 만큼 어느 정도 진전이 있을 것”이라면서 “BDA의 일부 합법적 북한 계좌에 대한 동결을 풀어주는 것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이어 “라이스 국무장관이나 힐 차관보가 이번 6자회담의 목표치를 낮췄다고 본다”면서 “미국은 북한에 대해 핵 폐기로 향한 조그만 조치를 취하도록 설득함으로써 북한의 핵개발을 제한하면서 미국이 원하는 방향으로 북한이 들어서도록 한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미국측 수석 대표인 힐 차관보는 이번 회담에서 과거보다 훨씬 많은 재량권을 가졌다고 본다”면서 “이런 재량권이 충분한지, 또 너무 늦지는 않았는지 여부는 회담이 시작되면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