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후진타오에 對北영향력 행사 요청”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6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중국이 대북 영향력을 행사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양국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양자간 현안을 집중 논의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이명박 대통령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제안하고 싶은 것은 중국도 자신의 우려사항을 북한에 전달하는 방식이 과거와 달라야 하며 북한의 행동에 좀더 근본적인 변화를 주는 것이어야 한다”고 밝힌바 있어 이날 후진타오 주석과의 회담에서 이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관측된다. 



아직까지 후 주석이 오바마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어떠한 입장을 밝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미중 정상회담에 앞서 후 주석이 한반도의 긴장완화를 방해하는 상황이 없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후 주석이 “현재 (한반도의) 상황은 매우 복잡하며, 민감한 상황”이라며 “우리는 한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해 어렵게 조성된 계기가 반전되는 상황을 보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모든 관련 당사국들이 냉정하게 자제를 해줄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후 주석은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과 관련, 우려를 표하면서도 주변 강대국들이 냉정하고 자제하는 태도를 보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을 개연성이 높아 보인다.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洪磊) 대변인은 후 주석이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재차 밝혔다고 밝혔다.



후 주석은 “최근에 한반도에 또 다른 새로운 상황이 나타났고 국제사회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며 “우리는 한국을 포함한 각국과 밀접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훙레이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가 아주 복잡하고 민감하다. 우리는 쉽지 않게 온 한반도 긴장완화 추세에 역전이 생기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며 “중국은 계속해서 각 당사자와 함께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고 훙 대변인은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후 주석은 또 이란핵 문제와 유혈충돌이 계속되는 시리아 사태 등 국제적 현안과 중국 위안화 절상 문제 등 양자 현안에 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