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홈피에 소개된 정책우선과제서 ‘北核’ 누락

내년 1월 20일 출범 예정인 버락 오바마 차기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이 최근 공식 홈페이지에 소개한 우선 추진 정책 과제에서 북한 핵문제가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오바마 당선인 공식 홈페이지(www.change.gov)는 “당선인과 바이든 부통령 당선인이 현재 미국이 처한 도전에 대처하고 필요한 변화를 이루기 위해 혁신적 접근법을 개발해왔다”면서 “오바마 행정부는 정책들을 수행할 포괄적이고 세부적인 어젠다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지난 7일 개설한 이 홈페이지에는 오바마 행정부의 주요한 정책우선과제로 ▲경제살리기 ▲의료보험.교육.사회보장시스템 개혁 ▲이라크 전쟁의 책임있는 종식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임무 완수 ▲명확한 에너지 자급 방안 정립 ▲이란 핵무기 개발 저지를 위한 동맹국들과의 협력 등을 예시했다.

전반적으로 금융위기 등으로 침체된 경제살리기에 집중하면서 대외문제에 있어서는 이라크 전쟁 종식 등 중동문제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부시 행정부와는 달리 이란 핵무기 개발문제에 대해선 언급하면서 북한 핵문제는 일체 거론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오바마 정부는 경제살리기 등 다른 정책에 집중해야 하는 만큼 북핵문제에 대한 관심도가 부시 행정부보다는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단순한 실수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