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핵무기 위협 감소·제거 최우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 같은 나라들이 핵무기 능력을 개발하는 이런 때에 미래의 안보도전에 맞서기 위해 미국이 핵 비확산 분야를 주도해야 한다”고 19일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조지 슐츠, 헨리 키신저 등 역대 국무장관 등과 만나 핵비확산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미국이 전 세계 모든 국가와 함께 핵무기 위협 감소와 궁극적인 제거를 주도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필수적인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핵확산지조약(NPT) 강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진전 필요성을 강조하고 “구체적으로 적절하며 검증가능한 조치를 취하면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 최우선 순위 중 하나인 핵 비확산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파키스탄 상황과 알-카에다와 같은 테러 집단의 핵물질 입수 노력을 언급하며, 미국의 주도적 핵비확산 추진 노력을 거듭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울러 “우리는 구체적인 일부 조치들을 취할 수 있다”며 “NPT를 소생시킬 수 있으며, 러시아와 함께 핵무기 의존도를 계속 줄여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CTBT도 진전시킬 수 있다”며 “더 많은 일을 요구하고 있지만, 우리는 어떤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