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한미동맹 강화, 아시아 평화안정 초석”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7일 오전 첫 전화통화를 갖고 한미동맹을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당선인은 이날 오전 7시17분부터 12분간 진행된 전화통화에서 한미동맹 강화, 북핵문제 공조 등을 협의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오바마 당선인은 이날 이 대통령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이미 한미관계가 긴밀하지만 이를 한층 더 강화하고 싶다”면서 “양국의 강화된 동맹관계가 아시아 평화와 안정의 초석(cornerstone)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당선인은 특히 “한미간 경제안보관계를 위해 동맹을 강화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금융위기나 북한문제 등에 대해 양국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이 대통령은 “지금 세계가 금융위기를 비롯해 에너지, 자원, 환경, 빈곤 등 여러 가지 현안을 안고 있다”면서 “이런 것들도 `국제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오바마 당선인의 견해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공감을 표시했다.

이 대통령은 또 “동북아와 한반도의 평화 및 안정을 유지하고 북한의 핵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서도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한다”면서 “전통적인 동맹관계를 21세기 전략적 동맹관계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오바마 당선인과 뜻을 함께 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전화통화 모두에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변화와 희망에 대한 미국 국민의 기대가 매우 큰 것으로 안다. 그 뿐만 아니라 많은 국가들도 기대하고 있다”며 축하인사를 건넸다.

오바마 당선인은 “한국과 한국민을 진심으로 존경한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면서 “앞으로 이 대통령과 함께 일하면서 지혜와 견문을 빌리고 싶고, 개인적으로 가까운 시일 내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 대통령과 오바마 당선인이 오는 15일 워싱턴에서 열릴 G20 다자정상회의 때 별도 회담을 갖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대변인은 “지금으로서는 정해진 게 없지만 다양한 채널을 통해 회동은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