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한국정부 천안함 대응, 전적 지지”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오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천안함 사태 대응방향과 한미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25분간 이어진 이날 통화에서 이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현재 천안함 합동조사단에서 진행 중인 조사상황에 대해 “조사가 당초 목표한대로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이어 이 대통령은 “이번 천안함 사태를 계기로 한국 국민들이 한미동맹의 가치를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미국의 천안함 구조 및 인양 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한국 정부의 (천안함 사태) 대응과 국제조사단의 조사 활동을 전적으로 신뢰하며 지지하고 있다”며 “내주 클린턴 국무장관을 한국에 파견해 향후 대응에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한국의 안보를 공고히 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서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양국 외교·국방장관(2+2)회의를 오는 7월 22일 서울서 개최하기로 확인했다.


또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1874호에 따른 국제의무를 준수하고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하겠다는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지키는 동시에 호전적인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특히 천안함 사태에 대한 대응과 동맹 강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으며 6월 캐나다 G20(주요 20개국) 회의 계기에 양자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