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한국전쟁 무승부 아닌 한국의 승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7일 한국전쟁 정전협정 60주년 기념식에서 “한국전쟁은 무승부가 아니라 한국의 승리였다”고 평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워싱턴DC 내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5천만 명의 한국인들이 한국인들이 누리는 자유, 활발한 민주주의,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경제는 한국이 전쟁에서 승리한데 따른 유업(legacy)”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기념식에 참석한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은) 억압과 빈곤에 빠져있는 북한과 극명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며 “역사는 어떻게 수십년의 냉전기간 동안 자유국가들이 하나로 뭉쳤는지, 어떻게 전쟁을 이겼는지를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한국전쟁이 ‘잊혀진 전쟁’으로 평가돼온 데 대해 “여기 미국에서는 어떤 전쟁도 잊혀지지 않는다”며 “한국의 안전보장에 대한 미국의 약속과 헌신은 결코 약화되지 않을 것이며 아시아·태평양지역에 걸친 미국의 동맹은 평화와 안보, 번영을 위한 세력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은 오바마 대통령과 척 헤이글 국방장관, 박근혜 대통령의 특사인 김정훈 새누리당 의원과 안호영 주미 대사를 비롯해 참전용사와 희생자 유가족, 일반시민 등 7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30분간 성대하게 진행됐다.

우리 측 김정훈 특사는 기념사에서 “정전협정은 단순히 테이블 위에서의 협상결과가 아니라 끊임없는 전투와 무수한 희생 끝에 체결된 것”이라며 “참전용사들은 아무런 연고도 없는 머나먼 이녁 땅에 와서 피와 땀과 눈물을 흘렸으며 한국은 그런 희생의 토대 위에서 자유와 번영을 누릴 수 있었다”고 밝혔다.

헤이글 국방장관은 “한국전쟁은 동맹과 국제기구가 우리의 힘을 제한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영향력을 확장하는 수단이라는 중요한 교훈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