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첫訪韓 11월 APEC전후 유력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취임후 첫 한국 방문이 오는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를 전후해 이뤄질 것이 유력시된다.

미국 백악관은 13일 “오바마 대통령이 오는 11월 14-15일 개최되는 APEC 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며 “대통령은 이 지역 방문 기간에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방문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은 무역개방과 투자를 촉진하고 경제회복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돕는 한편 이 지역과 세계의 주요 도전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APEC 지도자들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의 첫 한국 방문이 APEC 회담을 전후해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기브스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순방하게 될 아시아 국가들을 구체적으로 거명하지 않았지만 “순방계획이 결정되면 곧 추가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가능한 방문 대상국이 몇 개 있지만 현 시점에서는 어느 국가가 될지 점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국가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 등이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특히 한국과 미국 정부는 오바마 대통령의 연내 방문 시기를 놓고 그동안 물밑 조율 작업을 지속적으로 벌여왔고 사실상 순방시기 발표만 기다려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11월 첫 방한을 하게되면 취임후 이명박 대통령과 두 번째 공식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은 지난 6월 이 대통령의 백악관 방문에 대한 답방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워싱턴의 외교전문가들은 11월 한미정상회담이 예상대로 개최되면 한미 양국은 북핵문제와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등의 주요 현안을 타개할 새로운 전기로 삼으려고 할 것이며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 첫해에 이 대통령과 공식적인 정상회담을 두차례나 개최하려고 한다는 것은 한미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그의 인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3차례 전화통화를 했고 지난 4월 영국 런던 주요 20개국(G20) 금융정상회의에서 처음으로 회담한 바 있다.

한미 양국 대통령은 또 오는 9월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리는 G20 회의에서 다시 만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