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천안함 2주기 DMZ 방문…”동맹 강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방한기간에 최전방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콘퍼런스콜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25일 방한 첫 일정으로 DMZ를 방문할 것”이라면서 “미군 병사들을 만나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러셀 NSC 아시아담당 보좌관은 “미군 최고사령관으로서 주한미군 장병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3월 25일은 천안함 침몰 사건이 발생한 지 2년이 되는 날”이라면서 “그 사건과 이후의 한미간 협력은 양국동맹을 확인하는 특별한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DMZ를 방문해 ‘대북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로즈 부보좌관은 “우리는 북한이 그들의 의무를 다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때 국제사회와 더 나은 관계를 갖는 길을 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내왔다”면서 “이런 메시지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DMZ 방문 뒤 서울로 돌아와 이명박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갖고 공동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다. 회담에서는 김정일 사망과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계획 등 최근 한반도 정세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대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러셀 보좌관은 최근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 계획과 관련, “핵안보 정상회의는 북한에 관한 것이 아니다”면서도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 기간에 잇단 양자회담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외톨이(odd man out)’가 될 것”이라며 “현대, 번영, 개방, 민주주의를 보여주는 서울에 각국 정상들이 모이는 것을 계기로 북한 지도자들이 그들 앞에 놓인 선택을 인식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이 DMZ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미국 대통령이 DMZ를 방문하는 것은 지난 2002년 2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이후 10년 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