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이라크戰 전투임무 종료” 공식선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미군의 이라크전 전투 임무 종료를 공식 선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저녁 TV로 중계된 백악관 오벌오피스 연설에서 “미국과 이라크 역사에서 중요한 시기를 거치면서 우리는 책임을 다했으며, 오늘로써 미군의 전투 임무는 끝났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라크의 미래를 이라크 국민의 손에 넘겨주기까지 우리는 막대한 비용을 지불했으며, 이제는 페이지를 넘겨야 할 때”라고 말해, 대량살상무기의 잠재적 위협을 제거한다는 명분으로 미국이 지난 2003년 3월20일 개시했던 이라크전은 7년5개월여 만에 사실상 종료됐다.


미군은 전투병력 철수 후 이라크에 지원 병력 5만 명을 유지하며 작전명을 ‘이라크의 자유’에서 ‘이라크의 새 여명’으로 바꾸고 내년 말 완전 철군 때까지 이라크 군·경에 대한 교육과 훈련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라크전 종료는 이라크뿐 아니라 미국의 이해에도 부합하는 것”이라며 향후 미국의 자원을 아프간전쟁 진전과 경제회복 등 국내 사안에 집중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라크전은 독재자 사담 후세인 정권을 붕괴시키고 50년만의 자유선거 실시 등 이라크에 민주주의를 싹 틔웠지만, 종파분쟁으로 인한 내전으로 엄청난 인명손실을 낳았다.


또한 사후 전쟁의 명분으로 제기한 대량살상무기 등이 발견되지 않음에 따라 ‘침략전쟁’이라는 국제 여론이 일어 미국의 대외 이미지를 손상시킨 전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