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시진핑에게 ‘탈북자 문제’ 제기할 듯

오는 7일 미국에서 열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에서 중국 내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탈북청년 9명이 강제북송 돼 국제사회에서 이에 대한 비판여론이 고조됨에 따른 것으로 관측된다.


2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측은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국 내 탈북자들이 강제 북송돼서는 안 되며 국제 규범에 맞게 처리돼야 한다는 뜻을 중국 측에 전할 예정이다. 앞서 미국은 최근 베이징을 방문했던 자국 고위 관리들을 통해서도 중국 측에 이 문제에 대한 관심과 우려를 표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라오스에서 추방돼 강제북송된 탈북청년 사건이 발생한 뒤 행정부와 의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이와 관련한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제니퍼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 지역의 모든 국가에 대해 해당 영토 내에 있는 북한 난민을 보호하는 데 협조할 것을 당부한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도 최근 중국 시진핑 주석에 보낸 서한에서 이들 9명의 북송에 대해 유감을 밝히고 “미국과 중국이 다른 나라들과 긴밀히 공조하면서 강제 송환에 대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국내외 북한인권 단체들은 탈북청소년 9명의 신상을 공개하며 국제사회가 이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 9명은 가장 나이가 어린 15살 로정연을 비롯해 장국화, 류광혁, 류철용, 박광혁, 백영원, 이광혁, 정광영, 문철 등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