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북핵·인권 해결 위해 韓美 긴밀히 협력해야”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및 북한 인권문제에 대응해 나감에 있어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한덕수 주미 한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제정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주미 한국대사관 측이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한미동맹이 아시아 평화와 안정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범세계적 문제에도 초점을 넓히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국 관계를 포괄적이고 범세계적인 파트너십으로 만들어 가는데 이명박 대통령과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강조한 범세계적인 문제는 오바마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인 아프가니스탄 재건 사업, 핵확산금지조약(NPT) 강화 등 핵비확산 문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동맹국인 한국과의 보다 긴밀한 협력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의 민주화, 경제적 발전을 평가하면서 “미국과 7대 교역국가인 한국의 FTA는 양국 국민을 위한 번영을 강화, 증진시킬 것”이라고 말해 한미 FTA 체결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런던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가진 한미정상회담 당시 “FTA를 진전시키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대사는 한미동맹의 굳건한 발전을 평가하는 한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긴밀한 공조 유지, 한미 FTA를 포함한 자유무역의 확대, 인적·문화적 유대 관계 강화 등을 위해 양국이 적극 노력하기를 희망했다고 주미대사관측은 설명했다.

또, 한 대사는 한미 관계가 다층적이며 다차원적인 파트너십 관계로 발전하기를 기원하면서 다음 달 16일 개최될 예정인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미국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