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북한 억류 케네스 배 석방 위해 총력”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는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기 때문에 미국은 그의 석방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배 씨가 지난 2012년 11월 북한에 억류된 이후 오바마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국가 조찬기도회 연설을 통해 “우리가 미래를 건설하는 이때에도 박해를 당하는 이들이 있고, 이 가운데는 신앙을 가진 미국인들이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15개월째 억류되면서 15년의 징역형 선고를 받은 기독교 선교사 케네스 배 씨를 위해 기도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미국 국무부는 배 씨의 석방을 위해 로버트 킹 북한인권 특사를 북한에 파견할 의향이 있다고 거듭 확인했다.


젠 사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모든 노력을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킹 특사의 북한 파견을 준비하고 있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최우선 순위는 배 씨의 석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또 배 씨의 건강상태와 관련한 정보가 없다고 전한 뒤 “배 씨의 건강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우리가 특별사면을 요구하는 것도 그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는 “미국 정부가 케네스의 석방을 위해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대통령의 말씀은 특히 많은 위로가 되고 감격스럽다”면서 “북한 정부도 케네스가 본인 입으로 온 세계에 공개적으로 죄를 고백했으니까 이제는 사면해서 집으로 돌려보내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전했다.


한편 한국전쟁 참전 용사인 미국 연방 하원의원 4명은 최근 김정은에게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들의 상봉 허용과 배 씨의 석방을 촉구하는 공동 서한을 보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