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박근혜 당선 축하…관계 향상 기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박근혜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축하한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박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 직후 성명을 내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 승리를 축하한다”면서 “중요한 양국 및 지역, 국제 현안에서 한국의 새 정부와 폭넓은 협조 관계를 더 향상시키고자 긴밀하게 협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동맹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핵심 역할을 해왔으며 한국과 미국은 경제, 안보, 국민 간 유대 측면에서 글로벌 동반자 관계를 공유해왔다”고 평가했다.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그동안 한미 관계를 증진하고 ‘글로벌 코리아’를 고취해온 데 대해 모든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신화통신은 20일 논평을 통해 “박근혜 당선자는 한국 역사상 첫 여성 대통령으로서 중국은 한중관계가 발전되는 새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핵문제를 포함해 중국은 한국과 양호한 소통과 협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한국과 중국의 지도자들은 전략적 및 장기적 시각에서 양국 관계를 중시하며 소통과 신뢰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정착시키고 동북아 지역 국가의 공통이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한국과 북한이 대화를 통한 관계개선을 하는데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