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미얀마에 北과 군사관계 중단 요구할 것”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얀마에 북한과의 군사관계를 끝내라고 요구할 방침이라고 벤 로즈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이 18일 밝혔다. 


미얀마를 포함해 동남아 3국을 방문하는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 아시아 순방길에 오른 벤 로즈 부보좌관이 이날 방콕행 미국 대통령 군용기에서 “우리는 미얀마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단절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F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로즈 부보좌관은 또한 미얀마가 북한과의 군사관계를 약화하는데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미얀마 정부가 이러한 방향으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본다”면서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것은 미얀마와 북한이 오랫동안 지속해온 관계를 끝내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미얀마는 과거 군부세력 통치 기간 북한과 군사 및 핵무기 관련 협력을 해왔다는 의혹을 꾸준히 받아왔다.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미얀마를 방문,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과 아웅산 수치 여사를 만날 예정이다.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미얀마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17일 싱가포르에서 가진 연설에서 북한이 미얀마의 길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과 이란 같이 주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것 보다 군사력 증강에 치중하는 나라들은 미얀마의 개혁으로부터 교훈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