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러시아와 북한문제 건설적 논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6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이란 핵 문제에 대해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메드베데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핵안보 문제에 대한 공동성명에 합의했다”면서 “우리가 합의사항을 지켜나가는 것처럼 다른 나라도 합의사항을 반드시 준수토록 해야 한다. 이런 목적을 위해 우리는 북한과 이란에 대해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자신들이 합의한 사항과 국제법을 위반했다”면서 “그래서 나는 러시아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제지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들을 요구하는 유엔안보리 결의(1874호) 채택에 참여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란 역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국제법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 심각한 도전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이는 미국의 문제일뿐만 아니라 중동에서 핵군비경쟁을 촉발시킬 수 있고 결과적으로 국제안보를 위협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이 제기하고 있는 위협을 포함한 21세기의 탄도 미사일 위협에 대해 공통의 인식을 갖고 미사일 방어체제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을 합의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은 “알카에다 등 폭력적인 극단주의에 공동으로 대처하기로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합의했다”면서 “러시아를 통해 아프가니스탄으로 치명적인 위력을 지닌 군사장비 수송을 허용하는 협정에도 서명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