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두 딸 가진 부모입장에서 北납치 용납 못해”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4일 북한에 납치된 일본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정치인이 아니라 두 딸을 가진 부모 입장으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도쿄도(東京都) 영빈관에서 열린 미·일 공동기자회견 직후 요코타 메구미(실종 당시 13세)의 아버지 시게루(滋·81) 씨와 어머니 사키에(早紀江·78), 다구치 야에코(田中八重子·납치 당시 22세)의 오빠인 이즈카 시게오(飯塚繁雄·76) 씨를 비공개로 만나 납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와 적극 협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아베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납치문제 담당상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이 2박 3일간의 짧은 국빈 방문 중에도 일본인 납북자 가족을 만난 데는 아베 내각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이번 면담 성사를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