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북조치 부시보다 강력할 것”

한국국방연구원의 김태우 박사는 19일 “오바마 행정부가 취할 대북조치들은 부시 행정부보다 더 강력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이날 서울 도곡동 군인공제회관에서 ’미 오바마 정부의 북핵정책’을 주제로 열린 율곡포럼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핵정책도 전체 핵정책의 일부에 지나지 않으므로 전체적인 핵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는 데에는 포괄적.전략적 사고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 동맹정책 등을 예상하고 대비책을 수립하는 것은 한국이 당면한 중요 과제지만 그에 앞서 필요한 것은 냉정하고 합리적인 시각을 갖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우선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한 아전인수나 근거없는 환상을 배제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박세직 향군 회장은 앞서 인사말을 통해 “북한의 핵 보유가 기정사실화 되고 6자회담이 결렬상태에 있는 현 상황에서 출범하게 되는 오바마 정부의 한반도 안보 관련 주요 공약과 북핵정책을 분석하고자 포럼을 열었다”며 “오바마 정부에 대한 편향된 시각과 오판을 불식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향군은 재향군인회 법에 명시된 호국정신 함양과 국민 안보의식 계도를 위해 지난해 1월 율곡포럼을 발족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