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김정일, 다시 건재를 과시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일의 건강과 관련, “다시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며 이례적으로 구체적인 언급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일 CNN방송의 대담프로그램인 ‘State of the Union’에 출연,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지난달 방북 결과를 토대로 김정일의 건강에 대해 “한때 사람들은 김 위원장이 (권좌에서) 멀어지는게 아니냐는 생각에 의심의 여지가 없었지만, (지금) 김 위원장은 다시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 사람들과 잦은 교류가 없기 때문에 (김정일의 건강을) 파악하고 있는 것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클린턴 전 대통령은 그(김정일)를 가까이에서 보고,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김정일이 아팠을 때는 후계 문제를 그가 더 우려했던 것처럼 보였지만, 아마도 지금은 그가 괜찮기 때문에 덜 우려하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정일은 지난해 8월 뇌졸중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북한의 후계구도 문제가 본격적으로 거론되기 시작해 올 초에는 3남 김정운으로의 승계설이 유력하게 거론돼 왔다.

그러나 최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일본 교도통신과의 회견에서 후계문제와 관련해 “현 시점에서는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고, 북한 내부 소식통들에 따르면 올 초부터 진행되던 김정운에 대한 선전 등도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이 김정일의 건재를 인정한 것은 김정일의 유고상황에 대한 관측이 상당 부분 해소됐으며, 오바마 행정부가 그를 대화 파트너로 인정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받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대북제재와 관련, “우리가 본 것 중 가장 강력한 제재의 일부를 실제 적용하도록 중국, 러시아 등과 함께 연합해 왔으며, 제재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이는 성공적인 스토리”라고 말해 관련국들의 일치된 공조 성과를 강조했다.

최근 김정일은 북핵문제와 관련해 양자-다자간 대화 수용 의사를 밝혔다. 이 같은 북한의 일련의 변화가 국제사회의 일치된 대북제재에 따른 성과라는 해석이다.

그는 이어 “북한은 테이블을 단순히 숟가락으로 칠 수 없다고 속으로 생각할 것”이라면서 “세계가 단호하게 대응하고 있으며, 우리도 책임감 있게 행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어쩌면 생각할 것”이라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기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렇기 때문에 잘만 되면 우리가 그 문제(핵 문제)에서 일부 진전을 보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