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김정일과 ‘조건없는 만남’ 가능성 없어”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은 조건이 성숙되지 않은 조건에서 김정일을 만날 경우 미국 내 정치 쟁점이 되는 부담이 커 일정한 조건이 만들어지지 않은 상황에서는 만남이 성사되기 어렵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미국 아메리칸대학 의회대통령연구센터 제임스 터버(James Thurber) 소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각) 워싱턴의 외신센터(Foreign Press Center)에서 가진 강연에서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뒤 김정일을 비롯 불량국가의 지도자들과 조건없이 만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이어 티버 소장은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이 선거기간 중 공약한 대로 김정일과 조건없이 만나려 할 경우 보수적인 공화당 의원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치게 될 것으로 “일정 수준의 사전 합의가 이뤄진 이후에야 오바마는 김정일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바마 대통령과 김정일 사이에) 조건없는 만남이 이뤄진다면 정치 쟁점으로 떠오르게 될 것”이라며 “이 경우 오바마는 불필요한 정치적 자산을 낭비하게 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북핵 6자회담과 관련해 그는 오바마 대통령은 계속해서 6자회담과 같은 다자간 협의체를 통해서 주변국가들과 함께 북한 핵문제 해결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티버 소장은 내년에 개원하는 제111회 미 의회는 상원 외교위원장이 바뀌는 것을 비롯, 의회 지도부 중 상당수가 교체될 전망이지만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외교 현안에 대한 의정활동이 급격히 변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터버 소장은 새롭게 선출된 케리 상원 외교위원장과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 바이든 부통령 당선인, 그리고 힐러리 국무장관 지명자가 의회에서 쌓은 개인적 친분이 외교 현안을 놓고 행정부와 의회가 서로 협력하는 데 윤활유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