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국제사회 북핵 대응조치해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추가 핵실험 실시에 대해 “북한의 핵무기 개발 시도는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함께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고 밝히고 이에 상응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미국의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를 맞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행한 발언에서 “북한이 지하 핵실험을 실시하고,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무모한 행동”이라고 규정하고, “나는 북한의 무모한 행동을 강력히 비난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은 국제법을 어긴 것은 물론 (비핵화를 하겠다는) 과거의 약속을 위반했다”면서 “이제 미국과 국제사회는 이에 맞서 행동을 취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이번 핵실험으로) 자신들의 고립을 심화시켰을뿐아니라 국제사회의 보다 더 강력한 압박을 자초했음이 밤사이에 자명해 졌다”면서 “우리의 전통적인 동맹인 한국과 일본은 물론 러시아와 중국도 똑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우리의 우방 및 동맹과 더불어 (북한의) 이 같은 행동에 맞서는데 공조할 것이며, 전 세계 모든 국가가 반드시 책임을 이행하도록 하는 더욱 강력한 국제 비확산 규범을 구축하는 노력을 배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위협과 불법 무기를 통해서는 (자체) 안보와 (국제적) 존중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미국은 우리 국민의 평화와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결의에서 조금도 물러섬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2차 핵실험 사실이 전해진 이날 새벽 이례적으로 성명을 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노골적으로 반항하는 행동을 함으로써 북한은 직접적이고 무모하게 국제 사회에 도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와 전달 수단의 추구를 포기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에 편입되는 방법을 찾지 못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위협 행동에 의해 만들어진 위험은 국제 사회의 행동을 정당화시켜 준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동맹국 및 6자회담 참가국,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과 협력해 왔고,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언급, 향후 유엔 및 6자회담 참가국 간의 긴밀한 공조 방침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