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국정연설서 북한문제 거론할듯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7일 밤(현지시간)으로 예정된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구체적 내용이 주목된다.


미국은 대통령의 신년 초 국정연설을 통해 해마다 그 해 대외정책의 기본 방향을 밝혀 왔다.


특히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2002년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북한을 ‘악의 축’으로 규정했고, 2003년에는 ‘억압 정권’과 ‘무법 정권’, 2004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정권들’, 2006년에는 ‘북한, 이란.. 같은 (민주주의가 아닌) 나머지 절반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말하는 등 거의 해마다 북한 문제를 언급하면서 북미간에 적지 않은 파장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지난해 취임한 오바마 대통령은 국정연설을 대신한 당시 취임사에서 핵위협 문제를 언급했지만 북한과 이란 등 특정 국가의 이름은 거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국정연설에서는 이란과 북한 핵 문제가 직접 거론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군축이나 비확산 문제가 오바마 행정부의 중요한 우선 순위에 있다면서 이를 거론하는 과정에서 북한 문제가 언급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북한 문제가 거론될 경우 어느 수준에서 어떤 내용으로 언급될지, 또 국정연설 내용이 향후 북미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 문제가 국정연설에서 거론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연합뉴스의 질문에 “대통령은 (임기) 첫해에 우리가 시작한 중대한 방안들을 회고할 것”이라면서 “군축과 비확산에 우리는 큰 중요성을 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바마 대통령이 `핵무기 없는 세상’을 주창했음을 지적한 뒤 “이것이 바로 우리가 북한을 설득하기 위해 6자회담에서 파트너들과 적극적으로 계속 협력하려는 이유”라면서 “북한의 최고의 미래는 한반도 비핵화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 이 의제(비확산 의제)와 관련해 첫해에 우리가 했던 것에 대해 생각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면서 “이(비확산 문제)는 오바마 정부의 중요한 우선 순위로 오늘 밤 언급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