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국정연설서 “核도발, 北 더욱 고립시킬 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핵실험과 같은)도발은 북한을 더욱 고립시킬 뿐”이라고 13일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재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의무를 준수해야 자신들의 안보와 번영을 이끌어낼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에 다시 들어올 수 있는 길은 협박을 멈추고 국제사회의 의무를 다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동맹국들과 함께 미사일 방어(MD)를 강화하고, (북한의) 이런 위협에 대응해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과 이날 새벽 0시 10분부터 20여 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미국은 핵우산을 통한 억지력을 포함해 대한민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변함없이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국가별 추가 대북 제재 방안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과 협력해 유엔안보리를 통한 제재안 등 분명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는 별도로 대량살상무기 저지를 위한 미국 자체의 제재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박근혜 정부와도 북한 문제뿐만 아니라 다자문제에 관해서도 계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