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訪中 계기로 본 美.中 현안

취임 이후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무역마찰과 티베트 문제 등을 놓고 중국 측과 논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17일과 18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우방궈(吳邦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등 중국 지도부와 만나 각종 현안을 논의한다.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가장 쟁점으로 떠오르는 의제는 무역마찰과 티베트 문제다.


오바마 대통령은 세계 경제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고 양국 무역마찰을 줄여나가기 위해서는 중국 정부가 위안화 평가절상을 용인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에 대해 후 주석과 원 총리는 오히려 중국산 수출품에 대한 미국의 반덤핑관세 부과와 같은 조치가 무역마찰의 원인이라며 보호무역주의 철회를 요청하며 반격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지도자들은 내심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중국 방문을 기회로 ‘티베트는 중국의 영토이며 미국은 티베트 독립을 반대한다’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국제 인권단체들로부터 중국의 인권 향상을 위해 중국에 압박을 가해 달라는 압력을 받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이 중국 측의 요구를 들어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 핵문제를 거론하면서 핵비확산을 위한 중국측의 협력을 요청하고 최근 중국의 급격한 군비 증강에 우려를 표명하며 투명성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이와 함께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세계 정치와 경제를 둘러싼 전략적인 문제에 대해 공동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로드맵 마련에도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정상들은 또 유엔 기후변화협약 체결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하는 것을 비롯해 청정기술, 금융위기 공동 대응 등 각종 글로벌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 양국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경제나 외교분야의 대대적인 정책변화를 이끌어낼 만한 공동 합의를 산출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들은 또 “양국 지도자들이 공식 석상에서 민감한 의제를 놓고 설전을 벌일 가능성도 없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방중은 친선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