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朴당선인에 전화…”韓美관계 굳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1일 오전 박근혜 당선인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당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전화 통화를 통해 “지금 한미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도 굳건하며, 한미동맹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역내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며 당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대해 박 당선인은 “당선 후 축하 성명도 발표하고 전화도 준데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1214일 커네티컷주에서 있었던 총기 사건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사상자와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달했다. 이에 오바마 대통령은 감사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은  지난 11월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하면서 “임기 5년 중 대부분 기간을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 일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앞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가면서 한미동맹 관계를 한층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2013년은 한미상호방위조약 60주년이 되는 해이고, 한미관계가 FTA를 통한 무역과 경제관계뿐만 아니라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 발전하고 있어 기쁘다”면서 “한국이 국제문제에 있어서도 지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박 당선인이 대선 승리 후 한반도 주변 4강인 미·중·러· 정상과 통화한 것은 오바마 대통령이 처음이다. 


두 정상은 양자문제 뿐만 아니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촉발된 동북아 안보 위기에 대한 공동 대응 등에 공감하면서 이른 시일 내에 만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전화 통화는 11분간 진행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