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對韓 방위공약 결코 약해지지 않을것”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한국의 안보와 방어에 대한 우리의 공약은 결코 약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한국의 8.15 광복절을 앞두고 발표한 축하 성명을 통해 “8.15 광복절을 맞아 미국 국민을 대신해 한국에 축하를 전하고, 미국 및 전세계에 있는 한인들에게도 축하를 전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수립된 이후 지난 62년 동안 우리 양국은 강력하고 지속적인 동맹을 향유해 왔다”면서 “우리는 민주주의와 자유라는 공동의 믿음에 의해 한데 묶여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60년 전 공산군들이 38선을 넘어 대한민국의 생존 자체를 위협했다”면서 “지금처럼 그때도 우리의 동맹은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곳 미국에서, 한국계 미국인들은 산업에서 과학, 스포츠, 예술, 공공서비스 부문에 이르기까지 모든 영역에서 우리 조국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에 앞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도 이날 별도의 축하성명을 통해 광복절을 맞는 한국 국민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한국의 광복절을 맞아 미 대통령과 국무장관이 동시에 성명을 발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최근 더욱 깊어진 양국관계를 반영하는 것이라는 분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