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행동 강력 대응 위해 동맹국들과 협력”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개발계획과 탄도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이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며 “미국과 국제 사회가 이에 대응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메모리얼데이(한국의 현충일 개념)을 맞아 워싱턴 인근의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리는 기념식 행사에 참석하기 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이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며 핵개발 계획을 포기하겠다고 한 약속을 저버린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무분별한 행동을 비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행동에 강력히 대응하기 위해 미국이 전세계 동맹국들과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행사에 참석하기 전 백악관에서 참모들과 북한의 핵 실험 문제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핵 실험 사실이 공개된 직후 성명을 내고 “북한의 행동이 모든 국가들에 심각한 근심거리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노골적으로 반항하는 행동을 함으로써 북한이 직접적이고 무모하게 국제사회에 도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