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핵실험, 심각한 도발 행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에 대해 “지역 안정을 훼손하는 심각한 도발행위(highly provocative act)”라고 비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북한 핵실험 보도가 나온 지 약 3시간 50분 만에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 정부는 미국과 동맹국들을 방어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