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새방향 가도록 압박 계속”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새로운 방향으로 움직이도록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라디오.인터넷 주례연설을 통해 “올해 초 우리는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을 중단하도록 새롭고 강력한 제재를 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런 언급은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과 이란이 핵무기를 추구할 경우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한데 이은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주례연설에서 이번 주 열린 유엔총회 결과 및 피츠버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결과를 전하면서 북한과 이란의 비확산 책임 준수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미국과 러시아의 핵무기 감축 노력을 전하면서 “이란과 북한을 포함한 다른 나라도 우리들의 책임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제2 우라늄농축 시설 논란이 불거진 이란 핵문제와 관련, 국제 비확산 체제의 심각하고 긴급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비확산 의무를 준수할지 고립에 직면할지를 이란 지도부가 선택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 문제를 진지하고 의미있는 대화를 통해 풀자는 내 제안은 열려 있지만, 이란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완전히 협력해야 하며 평화적 의도를 증명할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