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미사일 계획 위험성 강조”

미국은 북한이 자신들이 주장하는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국제기구에 통보하면서 발사 수순을 밟고 있는 것에 대해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방미 중인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북한 미사일 계획이 주는 위험성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이 성명을 통해 전했다.

이는 북한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국제해사기구(IMO) 등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는 사실을 통보한 직후 백악관의 첫 공식 반응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미국은 중국과 다른 파트너들과 함께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검증가능하게 제거하는데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6자회담에서의 중국 역할에 사의를 표했다.

미 국무부도 북한에 도발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대변인 직무대행은 이날 “북한의 어떤 발사도 도발행위이며 유엔 결의에 대한 위반”이라며 “이런 행위는 동북아 지역을 불안정하게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발사체 실험을) 막으려는 전 세계 다른 이해당사국들과 협력하겠다”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외교활동이 진행되고 있으며, 우리가 검토할 옵션들이 분명히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