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로켓 발사시 고립 심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과 관련, “북한의 로켓발사는 자신의 약속을 위반하는 것이며, 고립을 심화하고 인접국과의 관계를 손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은 미래 협상의 가능성을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내일 (핵안보 정상회의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안보와 평화, 북한의 선택권에 대해 더 언급할 것”이라며 “북한이 도발로 많은 것을 달성하지 못한다는 것을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대해 “양국에 혜택이 가고 더 많은 일자리와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며 “미국도 약 7만 개 일자리를 지원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한미동맹을 현대화하고 양국 외교ㆍ국방장관이 6월에 만나서 강화할 조치를 논의할 것”이라며 “미국의 국방예산 감축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