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대화 없을때 핵무기 8개 개발”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23일 북한이 미국과 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가 없었을 때 핵무기 8개를 개발했다며 핵무기에 대한 구체적인 숫자를 언급해 주목된다.

오바마는 이날 CBS방송과 인터뷰에서 지난 핵문제 해결 등을 위해 외교적 대화를 주장해 온 근거로 “대화를 하지 않고 있을 때 북한은 핵무기 8개를 개발했고 대화를 시작했을 때 우리는 핵무기와 핵시스템(핵시설과 프로그램)들을 해체할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오바마는 이란 지도자들과 대화하겠다는 그의 주장이 이란에 강경한 입장을 취하지 않겠다는 것일 수 있다는 추측과 회의를 낳고 있다는 질문을 받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핵무기 숫자를 구체적으로 언급한 오바마의 발언이 주목받는 것은 국가기밀사항과 같은 미국의 최고급 대북 정보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오바마에게 흘러들어가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정황 속에서 나온 것이어서 더욱 그렇다.

또한 미국 정치구도에서 현재 오바마에 실린 무게와 그가 갖고 있는 정보의 신빙성 등을 감안할 때 북한이 실제로 핵무기 8개를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조지 부시 대통령이나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등 전 현직 대통령이나 대북 핵협상을 주도해온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나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 등 미국의 책임 있는 고위당국자가 이제까지 북한의 핵무기 보유 개수를 정확히 찍어 구체적으로 적시한 사례는 없었다.

하지만 오바마는 북한이 핵무기 8개를 개발했다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정보의 출처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시리아 핵시설을 공습한 것과 관련, 그는 “그들이 핵을 이용하거나 또는 북한의 모델과 유사한 설계도를 사용한 시설을 건설중이었다는 충분한 증거가 있었다”고 말했다.

북-시리아간 핵확산 의혹이 풀리지 않은 가운데 오바마의 이번 발언은 북한의 핵활동에 대한 이해와 향후 대북 외교정책의 방향을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일단 그의 발언으로만 보면 오바마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핵확산 활동을 했다고 북한의 핵활동을 소상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오바마는 “힘든 외교정책을 펴는 것이 약하다는 것이 아니라 강하다는 표시”라며 “우리가 그런 외교를 했을 때 두 가지가 가능한데 한 가지는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 수 있고 다른 상대방은 우리가 제공하는 당근과 채찍에 반응을 보일 수 있다는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근은 그들이 반응을 보였을 때 국제사회에 다가설 수 있는 더 큰 기회를 갖게 되는 것이고 채찍은 강경한 규제조치가 될 수 있다고 오바마는 설명했다.

오바마는 이란이 협상을 거부했을 때 이스라엘의 이란에 대한 선제 군사공격에 대한 질문에 “가정해서 말하고 싶지 않다”며 “이스라엘은 자신을 방어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가능한 모든 시나리오 속에서 그들이 내려야만 하는 결정을 추측해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