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급변사태 대비 韓日과 긴밀 협력해야”

미국의 오바마 새 행정부는 갑작스럽게 일어날 지 모를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처할 수 있도록 아시아 동맹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미국의 외교전문가가 조언했다.

미 외교협회(CFP) 폴 스테어스 선임연구원은 3일 로스앤젤레스타임즈(LAT)에 기고한 글에서 “북한의 변화가 반드시 자연스럽게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다”며 “미국과 아시아 동맹국들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북한의 리더십이 변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위해 미국은 우선 한국 및 일본과 긴밀히 협력해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통합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며 “북한과 관련된 위기상황에서 벌어질 수 있는 오해와 마찰을 줄이도록 중국과도 조용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테어스 선임연구원은 이외에도 북한의 붕괴로 “국제사회는 대량 난민사태와 군사적 도발, 핵무기 유출 등 여러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이 모든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해 필연적으로 인접 국가에 대한 개입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김정일은 6개월 전 심한 뇌졸중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지고 난 후 지난달 말 비로소 모습을 드러냈지만, 그의 건강과 후계문제에 관한 우려가 완전히 불식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통계학적으로 65세 이후 뇌졸중을 앓은 사람의 4분의 1이 1년 내에 사망한다”며 “5년간 생존할 가능성도 50대 50”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16일이면 68세에 접어드는 김정일이 가까운 시일 내에 사망할 가능성도 그만큼 높다는 것.

그는 “김정일의 갑작스런 사망 이후 아들 세 명 중 한 명이 집권할 가능성도 있지만, 나이가 어리고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에 아들 한 명을 상징적 인물로 내세운 집단지도체제가 들어설 가능성이 더 크다”며 “그러나 그러한 집단지도체제는 오래간다고 확신할 수 없다”고 예상했다.

또한 “북한이 붕괴하기 시작한다면 지도층 내에서 권력을 장악하기 위한 시도가 일어날 수 있다”면서 “이러한 갈등은 북한 내에 커다란 긴장감을 줌으로써 폭력적인 리더십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