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 核 포기하면 주민생활 나아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17일 오전 정상회담을 갖고  6자회담의 재개와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양 정상은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확산에 반대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하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대화와 협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후 주석은 “우리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미 양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는 것에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중미 양국은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유관 당사국들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6자회담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반면, 오바마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도전은 고립만 자초할 뿐”이라며 강한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은 6자회담 복귀와 고립이라는 두 가지 선택권을 갖고 있다”며 “만약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기로 선택하고,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의무를 이행해 핵무기를 폐기한다면 북한 국민은 훨씬 좋은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회담을 마친 오바마 대통령은 베이징 시내 관광에 이어 우방궈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만날 예정이며, 내일은 원자바오 총리와 면담한 뒤 한국으로 향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