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핵실험, 모두를 위험하게 해…대가 치를 것”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 “북한은 핵실험의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말하며 북한 당국에 대한 추가 제재를 시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핵무기 확산 방지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핵무기 확산 방지노력을 하지 않고, 또 ‘핵 없는 세상’을 추구하지 않으면 핵전쟁의 가능성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이란이 자국의 핵 프로그램 제한(동결) 조치를 수용함으로써 글로벌 안보, 그리고 이란과 다른 국가와의 협력 능력을 향상시켰다”며 “(하지만)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함으로써 우리 모두를 위험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을 겨냥해 “이런 기본적인 합의를 깨는 어떤 나라든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처럼 핵무기를 보유한 국가들은 핵무기 보유량 감축의 길을 걷고, 또 다시는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기본적인 규범을 재확인해야 할 각별한 책임감 있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재임 기간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에 나선 오바마 대통령은 세계인에게 “오늘날 세계는 역설적 상황에 부닥쳐 있다”면서 “우리는 후퇴하지 않고 전진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세계는 점점 안전하고 점점 번창하고 있지만, 동시에 국가들은 난민 위기와 테러리즘, 중동의 기본 질서 붕괴 같은 문제로 싸우고 있다”고 역설적인 세계 상황을 지적했다.

이어 그는 “만약 우리가 정직하다면 공존을 위해서는 어떠한 외부의 물리력도 다른 종교 공동체나 민족 공동체에 가해져선 안 된다는 것을 알 것”이라면서 “공동체가 어떻게 공존하는지에 대한 기본적인 의문이 풀릴 때까지 극단주의의 불씨는 계속 타오르고 수많은 인류는 고통을 겪을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이어 “가장 큰 갈등은 각국이 씨름할 때가 아니라 모든 나라가 협력할 때 가장 잘 해결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