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에 6자회담 복귀 촉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3일 “북한이 고립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예를 들어 경제활동을 개선해야 한다는 등의 압박을 느끼고, 그래서 6자회담에 복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이틀간 개최됐던 제1차 핵안보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지금까지 주민들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는 심각한 고립의 길을 선택해 왔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제재가 별다른 효험이 없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물론 제재는 요술지팡이가 아니지만, 우리가 북한과 관련해 취한 접근방법은 그들의 핵실험에 아무런 상응한 대가를 치르지 않게 한 것보다는 행동의 변화를 유도해낼 개연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대북 제재가 궁긍적으로는 북한의 행동을 변화시키고, 대화 복귀를 견인해 낼 것이라는 정책적 신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맥락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핵개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란에 대해서도 유엔의 강력한 제재가 유용하다는 입장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 이어 폐막 회견에서도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 한국이 2년 후에 차기 핵안보정상회의를 유치하기로 합의한 데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첫 핵안보정상회의 성과와 관련, “핵물질을 테러리스트 그룹의 수중에서 벗어나게 하는데 ‘가시적인’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한 뒤 “그러나 핵물질을 안전하게 확보하는 노력은 일과성이어서는 안되고 진지하고도 지속적인 전 지구적 노력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은 파키스탄과 인도간의 핵긴장을 완화하는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다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