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北압박 않으면 미군 재배치” 中에 경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이 북한을 압박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해 미군 재배치와 방어적 자세의 변화, 동북아시아에서의 군사훈련 강화 등 장기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강력하게 경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유일한 동맹국인 중국이 (대북 압박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미군을 재배치하고 미군의 방어태세에 변화를 주고,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훈련을 강화하는 등 장기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후 주석에게 말했다.


신문은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후 주석과의 전화통화에 이어 두 번째 언급된 것으로 18일 진행된 비공개 만찬에서 재차 강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한 북한이 최근 공개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으며, 이는 플루토늄탄 제조, 대륙 간 탄도미사일 개발과 함께 미국에 대한 위협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중국은 아직 대북한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중국은 여전히 천안함 폭침과 관련해 북한을 규탄하지 않고 있다. 후 주석의 방미 기간 중국은 처음으로 북한의 우라늄 농축에 대한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했지만,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해 중국이 제재를 가할 것으로 볼만한 징후는 없다고 NYT는 전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과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의 압력으로 인해, 중국이 북한을 다루는 데 있어서 미국과 보다 밀접한 ‘유대’를 형성하는 쪽으로 움직이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