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中, 북핵 대응강도 높아져…핵개발 거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최근 북한 핵 문제에 대한 대응의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에 방영된 PBS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찰리 로즈 쇼’에 출연, “중국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협박성 발언에 대한 문제를 예전보다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북한의 핵무장 발상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중국은 북한의 핵무장 의도를 보기 좋게 포장하려 했고 어떤 면에서는 문제를 무시했다”면서 “이제 중국은 북핵 사태와 관련해 미국과 흔쾌히 전략적 대화를 나누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시 주석이 중국 정부에 부여된 보다 큰 국제적 책임을 잘 수용하는 등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시 주석은 예전의 몇몇 중국 지도자와 비교할 때 더 젊고, 더 단호하고, 더 굳건하고, 더 자신감에 차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