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中, 北 천안함 공격 인정해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자제력을 발휘하는 것과 계속되는 문제들을 의도적으로 눈감는 것은 다르다”며 중국에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조사결과를 수용할 것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동참을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폐막한 G-20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이웃이자 동맹국인 북한에 대해 자제력을 발휘하려 하는 점을 이해한다”면서도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점은 미국과 한국 등이 참여한 국제조사단에 의해 확인된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26일 회담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에게 천안함 사태에 대해 “매우 직설적(very blunt)”으로 말했다고 소개한 뒤 “이번 일(천안함 사건)이 북한이 선을 넘은 사례라는 점을 후 주석이 인정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우리의 주된 관심은 유엔 안보리가 북한이 국제사회에 용납될 수 없는 적대 행위에 개입했다는 점을 ‘명백히 인정(crystal clear acknowledgement)’하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이 이런 상황에서 극도의 자제력을 보여 왔다고 믿는다”며 “국제사회가 그를 지지하고 북한에 이런 행동이 용납될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행동에 대한 ‘추악한 사실’을 외면하는 것은 “깨트려야할 악습”이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이 국제적인 규범을 지키겠다는 결정을 내릴 때 까지 국제사회는 대북 압박의 수위를 계속 높여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미중관계 강화가 한미, 미일 관계를 약화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아태지역 동맹국들에 대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끝으로 미국을 포함한 6자회담 관련국들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이라는 공통의 이해를 공유하고 있다고 전제하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참여하길 희망하며, 이는 곧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도 올바른 일”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