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中, 北 방임하면 우리도 생각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에서 “중국이 북한에 확실히 대응하지 않으면 우리들에게 생각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마이니찌 신문은 22일 복수의 외교 관계자를 인용해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5일 후 주석과의 통화에서 “중국이 북한을 방임해 왔기 때문에 이런 사태가 일어난 것”이라며 이례적으로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이 앞으로 북한에 확실히 대응하지 않을 경우 미국의 ‘생각’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한다.


신문은 “당시 미중 양국 정부가 전화 협의의 내용을 공개했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중국 측에 강한 불만을 전달한 것은 공개되지 않았었다”며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은 중국 지도부에 직접 대북정책의 재검토를 요구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이와 관련 외교관계자는 “위협에 가까운 표현”이라며 “내년 1월에 예정되어 있는 후 주석의 공식 미국 방문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가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어 “오바마 대통령의 강한 불만 표시가 있은 뒤 중국은 다이빙궈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북한에 파견해 이달 9일 김정일을 만났으며 당시 상당히 강하게 북한에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소셜공유